생활글

2008.04.24 15:15


나는 뽐내기 위해 글을 쓴다.
잘하는 것, 좋은 것만 쓰고 싶어 한다.
회사를 다니는 4년 동안 뽐내는 글을 썼다.
나를 숨기고, 우리도 숨기고
잘못한 것, 부족한 것, 다 숨기고
뽐내는 것만 썼다.
예쁘게, 또는 최소한 깔끔하게 포장해 은근히 자랑하기.
그것이 나의 일이었다.
그런 글을 쓰고
매달 꼬박꼬박 월급을 받았다.
 
벗으려 해도
씻어내려 해도
이 더러운 습관이 온몸에 찰싹 붙어있다.
난 글을 쓰고 싶어
그 일을 시작했었는데
이제는 그 일이 나의 글을 앗아갔다.
 
부끄러운 것
괴로운 것
슬픈 것
힘든 것
매일 지치게 하는 것
짜증나는 것
미워하는 것
감추고 싶은 것
이젠 이런 것들을 써야 한다.

내 글
나의 생활, 참 생활글을 써야 한다.
 

* 풀무학교 환경농업전공부 '농부와 인문' 다섯번째 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박쏘
    2008.06.24 13: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6)
글쓰기 (44)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68,892
Today : 5 Yesterday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