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여름의 뜨거움이 한풀 꺾인 일요일 오후 4시. 어머니와 함께 여름이를 업고 학교 완두콩밭으로 갔다. 고추밭 아래 산소 옆길을 따라 내려가면 된다는 말만 듣고 걸어갔다. 풀들을 마구 밟으며. 집에서 먹을 만큼 완두콩을 따가라는 장선생님 말씀을 듣고 주말에 바로 따는 게 좋을 것 같아, 여름이 아빠가 목공을 하는 일요일 오후에 학교로 온 것이다.
 
저건 또 무슨 풀밭인가 했더니, 어머님께서 저게 완두콩 밭이라 하신다. 초록이 아니라, 벌써 약간씩 누런빛이 도는 넝쿨들이 밭고랑을 따라 뭉태기지어 늘어서 있다. 팔기위한 콩도, 학교에서 필요한 콩도 대충 다 딴 뒤라 튼실한 완두콩이 얼마나 있으려나 했는데, 넝쿨을 뒤져보니 예상외로 속이 꽉 찬 완두콩 꼬투리가 엄청 많다. 지금도 이만큼이니, 처음 수확할 땐 얼마나 많았을까 상상이 되지 않는다.  

등짝에 업힌 여름이는 힘들고 덥다고 꽥꽥 소리를 지른다. "여름이 힘들다. 그만 해라. 저기 그늘에 가 있어라" 는 어머님의 이야기는 들은 둥, 마는 둥 넝쿨을 뒤져 속이 꽉 찬 완두콩을 계속 땄다. '뭐 업혀 있는 여름이가 힘든가? 요 녀석을 엎고 있는 내가 더 힘들지'라고 속으로 중얼거리며 계속 땄다. 10키로쯤 되는 여름이를 업고 쪼그려 앉았다 일어났다 할 때마다 무릎에서 뚜두둑 소리가 난다. 허리도 아프고. 그래도 계속 땄다.
 
물론, '계속'이라는 말은 한 시간을 채우지 못하고 끝났다. 완두콩 꼬투리를 씹어 먹으며 무료함을 달래던 여름이가 더위에 지쳤는지 잠이 들어 축 쳐졌다. 더는 참을 수가 없었다. 땡볕에 엄니 혼자 내버려두고 뒤돌아섰다.
 
일주일 내내 완두콩을 따고, 완두콩을 깠다던 신랑이 떠오른다. 참 힘들었겠다. 정말 참 힘들었겠다. 그런데 참 좋았겠다 는 생각도 든다. 한 시간도 안 되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완두콩을 딸 때마다 뭔지 알 수 없는 뿌듯함이 있었다. 어떻게 이렇게 콩이 많이 열리는지 궁금하기도 했다. "흠, 이래서 힘들어도 농사짓겠다고 하는구만. 흐흐. 나도 슬슬 농사를 시작해 봐야겠다." 슬슬 그런 마음이 든다. 현욱 형님 말씀대로 그날 딴 완두콩은 참 달콤했다.



* 풀무학교 환경농업전공부 '농부와 인문' 여덟번째 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홍혁
    2008.06.22 23: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나의 사역의 한 점에서 만난 아름다운 일꾼들 중 또 하나의 자랑스런 이...최수영 자매님
    한 팀에 있는 동안 참 고마웠단 말...제대로 못했던 것 같습니다.
    하나님의 귀한 딸, 그 아름다운 길에 더욱 풍성한 나눔의 통로가 되시리라
    믿습니다.
    • 2008.06.25 12: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너무 반갑고 또 고마운 마음에 뭐라 답을 남겨야 할지 고민했습니다.
      실장님(아무래도 전 이 호칭이 제일 편하네요^^)은 어떻게 지내시는지 무척 궁금합니다. 신학 준비하신다는 이야기까지 듣긴했습니다만...
      저 역시 일하는 동안 참 감사했고, 그곳에 있는 동안 제일 존경했던 선배님이셨습니다. 곧 뵐날이 또 오겠지요? 그전과는 다른 곳이겠지만^^
      가족과 함께 홍성으로 나들이 한번 오세요~
  2. 박쏘
    2008.06.24 13: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푸른빛 글자들 참 좋아요!
    • 2008.06.30 16: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박쏘의 엄청난 칭찬에 몸둘바를 모르겠다. ㅎㅎ
      그래도 고맙고, 또 고맙다!
  3. 2008.06.25 00: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수영, 독후감은 어떻게 됐나?
    잘 지내지? 덥진 않고?
    난 에어컨 샀어.
    어떻게든 안 쓰는 쪽으로 애쓰려고는 하는데......
    • 2008.06.30 16: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책은 군데군데 보다가.. 지금 멈추고 있어요.
      좀 공부해야 할꺼리가 있어서, 독후감은 한동안 힘들겠네요. 죄송해요~
      에어컨! 이미 샀다면 사용해야지요~ ㅎㅎ
      지난주에 서울 다녀왔는데 (개인적으로 사용할 시간은 하나도 없었어용~) 내가 서울에 어떻게 살았나싶어요.
      그 답답한 서울에서 견디시느라 고생많아요~
  4. 2008.06.28 11:0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08.06.30 17: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강원도 횡성 아니고. 충남 홍성으로 내려왔어요.
      소윤엄마 ㅎㅎ 소윤이구나.
      윤정간사님은 아기랑 어떻게 지내는지 무척 궁금해요.
      나도 보고싶은데... 언젠가 기아대책 아기 엄마아빠들 다함께 모여도 참 잼있을거 같아.
      전화통화라도 한번합시다!
  5. 2008.06.28 11: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나저나 내가 완두콩인데~~;;;
    • 2008.06.30 17: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맞어. 완두콩이지. 소윤이는 녹두콩.. ㅋㅋ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6)
글쓰기 (44)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68,892
Today : 5 Yesterday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