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고추

2008.08.31 16:4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발적인 마음으로, 또 이렇게 간절한 마음으로 밭에 들어간 건 처음이었다. 긴 팔, 긴 바지, 장화까지 신고 단단히 차비를 하고 밭으로 나갔다. 고추가 다 망가져 버릴까봐 며칠 동안 계속 걱정이 되었다. 마음 한편에는 제 때 고추를 따지 않아서 고추농사를 망치면 엄니께 혼날 것 같은 생각도 조금 있었던 것 같다. 며느리의 자격지심. 하여튼 내가 심지도 않았고, 김도 매지 않았지만 그래도 고추가 망가지는 걸 보고 있을 수는 없어, 마음을 단단히 먹고 고추 따러 밭으로 갔다. 다행히 샘이 고모가 와서, 함께 밭에 들어갔다.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일인데, 잘 할 수 있을까? 걱정이 되었다.

고추나무마다 빨간 고추가 주렁주렁 달려있었다. 들은 대로 아래에서 위로 똑똑 땄다. 빨갛게 된 것만 따면 되니, 생각보다 쉬웠다. 30분도 되지 않은 시간에 한 포대가 좀 안되게 땄다. 덤으로 잘 익은 가지와 토마토도 땄다. 제 때 따먹지 않은 토마토가 여기저기 썩고 있어 미안하고 부끄러웠다.

어떻게 녹색 고추가 완전 보색인 빨간색 고추가 되는지 정말 신기하다. 그리고 참 다행이다. 고추가 익어도 그저 녹색이라면, 나 같은 무식쟁이는 정말 농사지을 엄두도 못 냈을 것이다. 빨간색 고추가 '너도 농사지을 수 있어. 생각보다 어렵지 않아'라고 이야기해주는 것 같다. '빨간 색으로 변신해주어 고마워, 고추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비롭게도 빨갛게 변한 고추

 

* 풀무학교 환경농업전공부 '농부와 인문' 숙제 생활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허니즈맘
    2008.09.01 16: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귀여운 완전무장이었군.^^ 근데, 그 즐거운 노래에도 불구하고 한 자루 가득 담았다니, 면화 솜따는 땡볕의 흑인 노예들이 떠오른다. 엉뚱하지?
    여름이네 고추밭에는 한 자루 몇 자루라도 가득 담는 신비한 열매로 두 뺨이 발그레 따라 익었겠네. 노동에 경탄과 감사가 있어서 찬양이 되리라고 봐. 축하해~ 첫 자발적 入田을. ^^
    • 2008.09.19 12: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제 정말 목화 솜 꽃을 봤는데, 정말 폭신하고 하얗고 이뻤어요! 정말 이게 솜이구나. 놀랐지요.
      흑인까진 좋았는데, 노예라니... ㅎㅎ 씁쓸+재미있네요.
      입전 이라는 말도 재밌구요!
  2. 2008.09.16 15: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언제나 싸모님 아래 답글?ㅋ
    고추 딸 때 눈은 안 시렸어요? ^^
    • 2008.09.19 12: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담엔 분발하여, 싸모님보다 먼저 오길! ㅎㅎ
      고추는 너무 쪼끔 땄는지, 눈이 시리진 않았스~ 그리고 얼마뒤 고추는 탄저병에 걸려 슬슬 죽어가고 있어. 우리밭은 또 나에게 버려져 있지ㅋㅋ
  3. 허니즈맘
    2008.09.19 17: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모야~불쌍한 노예에 꽂힌 건가? 자기는 발그레 익은(땡볕에) 예쁜 뺨을 빛내는 들꽃 공주 아닌가? 더구나 자발적 주인장 아니셔?^^
    그간 어찌 지냈나? 20일 만에 입블한거잖여? 일하느라 바쁜가?
    여름이는 잘 크고 있을 거 같고, 추석이라 좀 바빴을까? 문철형제는 슬슬 더욱 바빠지겠지? 수영 잘 지내고 소박하 ㄴ일상 자주 나눠죠~^^ 1등팬씀
    • 2008.09.19 23: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표현이 잼있어서 덧글에 적은 것이니 마음쓰지 마세요.
      일하느라 바쁘진 않았고, 그냥 뭔가 글을 쓸 여유가 없었을 뿐이예요^^
      글 기다려 주시니 감사하네요.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6)
글쓰기 (44)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68,892
Today : 5 Yesterday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