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여야 산다

2008.09.19 23:46



굼벵이 십여 마리, 검은색 톡톡이 십여 마리, 초록색 이름 모를 애벌레 두 놈. 오늘 내 손으로 죽인 녀석들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소영씨와 함께 학교생협 텃밭을 가꾼다. 농사를 조금이나마 배워보고자 한 주에 한번이라도 밭일을 함께 하기로 했다. 배추 길러서 김장 해먹자, 루꼴라 나면 피자 해먹자, 새싹들 올라오면 고기 구워서 새싹 쌈 싸먹자는 부푼 희망으로 시작했다.

하지만 몇 주 사이, 배추는 굼벵이들이 뿌리를 파먹어 반 이상이 죽어버렸고, 밭에는 뿌린 씨앗의 싹 보다는 씨 뿌리지 않은 풀들이 여기저기 빼곡히 올라왔다. 이 녀석들! 은근히 화가 난다. 슥슥 호미로 풀을 뽑고 한 편에 휙 던져둔다. 땅을 파다가 발견한 굼벵이들은 호미로 절단 냈다. 뿔났던 마음에 웃음이 스민다. 요 녀석들, 잡히기만 해라. 열심히 흙을 뒤진다. 배추가 죽은 자리에 심으려 가져온, 청경채 이파리에 벌써 구멍이 송송 나있다. 까만 톡톡이들이 잎 뒤쪽에 붙어 있다. 요놈들은 장갑 낀 손으로, 엄지와 검지로 슬쩍 문질러 주면 퍼런 몇 방울을 내 놓으며 거의 흔적도 없이 죽는다. 눈에 불을 켜고 찾는다. 초록색 애벌레, 이 놈들도 잎을 파먹고 있는 것 같다. 좀 크긴 하지만, 손으로 뭉개 버린다. 갓골에 사는 정현이와 양지도 나타나서 한 몫 한다. "여기도 있어요, 저기도 있어요." 벌레를 찾아 고발하면 나는 곧바로 출동한다. 애들은 징그러워서 직접 죽이진 못하겠다고 한다.

난, 참 잘도 죽인다. 고얀 놈들이라는 생각뿐이다. 농약 뿌리지 않고 농사지으려면 손으로 벌레를 잡아주는 일이 필수인 것 같다. 그런 면에서 소영씨는 나에게 농사가 체질인 것 같다고 했다. 그땐 웃었지만 다시 생각하니 한편 씁쓸하다. 농사가 체질이 아니라, 살생이 내 체질이구나. 살리는 농업을 하고 싶었는데, 나는 죽이는 것부터 신나게 하고 있구나.

하지만 내가 찾아서 죽인다고 해도 어차피 다 죽이지도 못할 것이고, 내 눈에 띄지 않아 죽음을 면한 수 많은 굼벵이, 톡톡이, 애벌레는 지금도 배추, 청경채를 파먹고 또 알을 까고 있을테니 괜찮다. 이리하여 잠시 느꼈던 양심의 가책은 이것으로 끝이다. 엄니께 벌레 죽인 이야기를 말씀 드렸더니 엄니께서는, ‘전쟁터에서는 먼저 죽이지 않으면 내가 죽으니 적을 죽일 수밖에 없다’고 하시면서, ‘밭농사도 내가 뭘 좀 거둬 먹으려면 벌레를 잡을 수밖에 없다’고 하신다. 역시, 옳은 말씀!

실상 밭에서 끝까지 살아남은 배추, 루꼴라, 청경채 등도 또 내 입으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죽어줘야만 한다. 살생은 새삼 내가 잘 하게 된 종목이 아니었다. 원래부터 나는 무언가 죽이면서, 생명을 빼앗으면서 내 생명을 이어 온 것이다. 단지 의식하지 못했을 뿐이다. 본래 내가 그랬구나 생각하니 마음이 바람처럼 가벼워진다. 또 목요일이 되면 장화 신고 모자 쓰고 장갑 끼고 호미 들고 벌레 잡으러 갈 테다. 풀 뽑으러 갈 테다. 배추김치, 새싹 쌈, 루꼴라 피자 먹을 생각을 하며, 얼굴에 웃음을 머금고 갈 것이다.
(2009. 09. 19)


이 구역에 심었던 배추 모종 가운데 유일하게 살아남은 배추가 왼쪽에 보인다. 배추가 죽은 자리에 교나(?) 모종을 다시 심고 있다.


이렇게 예쁜 배추 모종이었는데, 거의 다 죽어버렸다.


바로 요 녀석 굼벵이 때문에 ㅠㅜ 배추는 뿌리를 다 먹히고 처참히 말라 죽었다. 이 녀석 굼벵이도 나에게 처참한 최후를 맞았다.


080919 작업을 마치고 소영씨와 함께!




* 풀무학교 생태농업전공부 '농부와 인문' 숙제 생활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허니즈맘
    2008.09.20 14: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수영아, 여긴 비 온다. 후드득 소리가 조심스럽게 점점 커지고 있다.
    작업 마치고 의기양양한 포즈 귀여운데? ^^ 글구 더욱 날씬해진거 같다.
    예쁘게 화장도 한 거 같은데? 생협 앞뜰이 때아닌(가을에도 모종을 심는거 몰랐어)새싹과 아직도 싱싱한 꽃들로 아기자기 화사하구나. 소박한 즐거움을 위해 수고한 젊은 아낙들도 생기발랄이네.
    나도 벌레잡기 잘 하는데, 울집 깻잎을 그 톡톡인가가 다 뜯어 먹어도 그냥 두었네~. 게을러서 말이야. 애들이 가끔 생존을 위한 먹이사슬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다. 그런거 대답해 줄 때는 자식농사 짓는 수고가 쪼금 재밌지. 나 또 1등했네. 나 1등엔 워낙 초월해 있는데...쩝 쑥스럽다. 쏘~ 어서 오시게^^
    • 2008.09.22 12: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난 토욜에는 여기도 엄청 비가 왔어요.
      천둥 번개까지 내려쳐서.. 여름이와 샘이는 깜짝 놀라 울어버렸고, 인터넷도 서비스를 받아야만했어요~

      가을에는 김장꺼리들을 심더라구요. 쪽파, 배추, 무우 등... 저도 잘 몰랐던 일이지요^^

      마지막 사진 속에 모습은 제가 봐도 살이 많이 빠져보이는데, 실상 몸무게 변화는 거의 없는것 같아요. 이노무 뱃살은 언제나 살아질지... 여튼, 사진으로나마 날씬해보인다니 좋군요!! ㅎㅎㅎ
  2. 가원
    2008.09.21 19: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종종 놀러오는데 왠지 쑥시러워서리... ;; 온니 무지 좋아보여요~~ 저는 담쥬에 이네한테 다녀와요. 일주일밖에 못가긴 하지만... 헤에(^.^)
    • 2008.09.22 15: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야...
      나 역시 다른 사람들의 블로그에 들어가서 글은 살피면서, 답글은 잘 안남기게 되더라고~
      가원처럼, 말없이 왔다갔다는 하는 분들도 꽤 계신거 같아ㅎㅎ 특히 목사님 블로그에 링크되어.. 그쪽통해서 꽤 들어오시는 것도 같고~
      여튼, 반갑구나.

      그나저나 영국에 간다니, 이네 만나러 간다니, 부럽구나.
      마음은 벌써 나도 훌쩍 따라간다고 전해주고!
      가는 길에 우리 텃밭에 있는 애호박, 싱싱한 파도 좀 뽑아서 보내고 싶었다고 전해주오~

      그럼 영국 다녀와서, 홍성에도 들려줘. 꼭!
      잼있는 얘기꺼리 가득 담아.
      유니, 쏘 등 NF들 함께 와~
      NF의 놀라운 에너지들이 그립다~ 잘다녀와.
  3. eunyoung
    2008.09.26 12: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밭이 참 예쁘게 꾸며진 거 같애.
    저런 밭이면 자꾸 가고 싶겠다.
    벌레가 징그럽지 않다니 진짜 타고 났나 봐~~~
    먹을려면 어쩔 수 없지! 죽이는 수 밖에...
    어떤 농부는 벌레들이 먹을 건 따로 키운다고 하던데...
    그게 말처럼 쉬워야지.
    • 2008.09.30 17: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원래 저 밭이 밭이 아니라, 화단(?)이라 그래~
      꽃이 심겨졌던 자리인데, 올해는 먹을 수 있는 꽃과 풀을 심었었고, 이번엔 채소정원처럼^^ 진짜 먹을 수 있는 녀석들로 심었을 뿐이지. ㅎㅎ

      벌레들이 먹을 건 따로 키울 만큼 아직 여유도 없고,
      그 녀석들이 지들 먹을 곳의 구역도 잘 알거라는 생각은 별로 안드는구먼ㅋㅋ

      은영은 어째 지내는지 궁금하네~
  4. 2008.09.27 23: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리집에도 벌레 많은데 언제나 친해지기 힘든 녀석들이에요.
    앙..굼벵이도 시러-.-
    • 2008.09.30 17: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한때 벌레와 대화를 했던 예인이도 벌레와 친해지기 어렵다니^^
      내가 그들과 평화롭게 지내지 못하는건 당연하겠지?ㅋㅋ
  5. 2008.10.11 10: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리집에 귀뚜라미랑 돈벌레 같은 녀석들이 자주 돌아다니거든요.
    얼마 전에도 귀뚜라미한테 말 걸었어요 ㅋㅋ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6)
글쓰기 (44)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80,171
Today : 29 Yesterday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