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초, 미루다 미루다 더 미룰 수 없어 밭에 심은 생강을 캤다. 다행히 생강은 아직 얼지 않았다. 온도와 습도에 민감해서 저장이 힘든 생강을 일단 큰 아이스박스에 담아 두었다. 그리고 또 며칠이 지났나보다. 이렇게 게을러서 농사를 지을 수 있을까 걱정이 된다. 제때 농사일을 따라가고 갈무리까지 착착해두는 일은 초보 농사꾼인 우리에게 정말 쉽지 않은 일이다.

한 상자나 되는 생강을 어디에 쓰면 좋으려나 도통 좋은 생각이 나지 않았다. 가게에서 고작 한 두개 사서, 가끔 고기 요리할때나 써 먹는 생강이 잔뜩 생기니 어찌하면 좋을지 몰라서 며칠을 고민했다. 그러다 생강 농사짓는 선생님께서 생강을 설탕에 재웠다가 겨울 내 생강차로 끓여 먹으면 손발이 따뜻해지고 위에도 참 좋다고 하셨다.

여름이를 일찍 재운 어느 날 밤, 드디어 생강차 만들기 시작. 생강을 깨끗이 씻어서 물을 빼두고, 생강차를 담을 병도 여러개 준비해서 깨끗이 씻고 말려뒀다. 여름이 아빠가 생강을 얇게 썰면, 나는 병에 생강을 한줌씩 넣고, 켜켜이 설탕을 넣었다. 우리밭에서 나온 생강을 직접 하나씩 씻고 다듬어 차를 만드니 너무 뿌듯했다.

남편과 이런 저런 이야기도 두런두런 나누면서, 생강차를 누구에게 줄까 즐거운 고민도 해본다. 주고 싶은 사람들이 너무 많아 걱정이다. 큰 병으로 5개, 작은 병으로 2개를 만들었다.

농 사지은 것을 누군가와 나눈다는 것은, 그 농산물과 함께 해온 시간들, 그리고 우리 손과 발과 마음이 애썼던 것을 함께 나누는 것이다. 정말 행복한 일이다. 뭔가 돈으로 사서 선물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내년에 꼭 다시 심을 작물로, 고구마, 땅콩, 생강을 꼽아 본다. 겨울이 오기전에 거둬들이는 고구마, 땅콩, 생강은 추운 겨우내 두고 두고 나눠먹기 좋은 든든한 먹거리이다. 심기도 전에 나눠먹을 생각부터한다. 내 땅 한평 없으면서, 마음으론 벌써 한해 농사 다 지었다.


- 나들목교회 <도시락> 3월호에 보낸 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허니즈맘
    2009.02.09 15: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음~ 수고했군. 초보 농사 우수한 성적이 빛을 발할 거 같다.
    분량을 밝힌 의도가 따로 있을까... 내 하나 찜해도 되는건가?
    말 나온 김에 고구마도 찜이요~ ㅋㅋㅋ "줄을 서시오~~!"^^
    이제 1년이 되어가네...홍성댁으로 건강하게 소박하게 행복하게 살아온 것, 여름이네의 삶이 우리 안에 참 감사요 기쁨이었네.
    이제 농촌의 선배로 더욱 누리고 나누는 깊이가 더할 것을 기대함.
    미리 새봄의 시작을 두고 하나님의 신실하신 그 돌보심을 기도해~~
    • 2009.02.10 10: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원래 목자님댁도 꼭 하나 보내드리자 했는데..
      이미 12월말에 만들고 나서 바로 여기저기 드리고나니
      저희 집엔 반병정도만 남고 ㅋㅋ 없네요~
      내년에 농사지으면, 꼭 나눠드릴께요. 고구마도요~~

      올해는 저도 조금씩 농사를 배워야지요~ ^^ 격려감사해요.
  2. 2009.02.11 09: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구만.
    글이 점점 좋아지네..
    좋은 글은 살아있는 글이고,
    살아있는 글은 실제적인 글인데..
    삶의 끈적함이 묻어있는 글이네.
    • 2009.02.12 11: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호호. 칭찬 감사합니다.
      정말 제가 제일 받고 싶은 칭찬을 4단계에 걸쳐 확실히 해주셨네요. 격려가 되요^^

      오빠는 어찌지내시는지, 우리 지애는 어떻게 지내나 궁금하네요.
  3. 예인
    2009.02.16 21: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생강차 정말 쵝오~~
    저도 김장하고 남은 생강은 다 차로 만들었답니다.
    감기 걸렸을 때 열심히 먹었더니 별로 안 남았네요.
    전 귀찮아서 도깨비 방망이로 다 갈아서 꿀에 재워버렸어요. ㅎㅎ
    • 2009.02.17 11: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앗. 갈아서 넣는 만드는 쉽고 간단한 방법이 있었군. ㅋㅋ
      내년엔 그렇게도 해봐야겠당.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6)
글쓰기 (44)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73,546
Today : 44 Yesterday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