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낮부터 남편이 재원형님댁으로 출동했다. 형님께 기타도 가르쳐 드리고, 닭도 몇마리 잡기로 했다. 전공부(풀무학교 생태농업전공부)에서 기르던 닭들을 겨울동안 재원 형님댁에서 키우고 있다. 그 중에 알을 잘 낳지 않는 몇마리를 잡기로 한 것이다. 지난 학기 닭을 잡아본 남편도 칼을 들고, 닭잡는 전문가이신 전공부 선생님도 한 분 오셔서 다섯 마리를 잡았다고 했다. 재밌는 사실은 알을 잘 낳지 않는 것 같은 닭들을 잡았는데, 하나같이 뱃속에 달걀이 들어있었단다. 

저녁이 되어 여름이랑 저녁먹으러 재원 형님댁에 가니, 마당에는 큰 압력솥에 닭도리탕이 끓고 있다. 몇은 사랑채 아궁이에 불을 떼고, 몇 몇은 재원 형님이 모아오신 레코드로 음악을 튼다. 닭도리탕이 익는 동안, 아랫목에는 몇명이 10원짜리 화투를 치고, 영미언니, 그리고 여름이와 나는 여든이 넘으신 할머니 방에서 할머니 드시라고 사가지고 간 한과를 다 꺼내 먹으며 텔레비전을 보았다. 여름이는 텔레비전에 나오는 노래 맞춰 춤도 잘 춘다. 할머니도 기분이 좋으신지 이런 저런 말씀을 곧잘 하신다.

닭 잡는다는 소문이 온동네에 나서 결국 닭 다섯 마리를 열댓명이 먹게 되었다. 닭도리탕과 김치 그리고 맥주, 푸짐하게 한 상 차려졌다. 긴 겨울 어떻게 보내는지 서로 안부도 묻고, 시시한 우스개 농담에도 다같이 박장대소하고, 술잔도 오가고.. 그야말로 풍성한 밥상이다. 상을 물리고선 뜨끈해진 사랑채에 다같이 모여, 윷놀이를 했다. 윷이요, 모요, 다같이 추임새도 넣고 서로 상대편 말 놓는 것에 이래라저래라 말도 많고 괜히 떼도 부려본다. 여름이도 잘 던진다.

오래간만에 함께 모여, 먹고 웃고 떠드니 사람 그리웠던 마음이 아랫목처럼 따뜻이 풀린다. 우리도 어서 시골에 작은 집 한채 마련해서 아랫동네 웃동네로 밤마실 다니며 지내고 싶다. 누구라도 쉽게 와서 함께 일하고 먹고 놀고 쉬다 갈 수 있는 집이었으면 참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닭 잡고 술 먹세 존게 좋소. 어기어라 존게 좋소' 는 결성농요 중, 논일 마치고 들어가며 부르는 나들이 노래 한 대목이다.




- 나들목교회 <도시락> 3월호에 보낸 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예인
    2009.02.18 01: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다른 세계 같아요, 꼭.
    그림책 한 장면만 같다.
    • 2009.02.25 11: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맞아.
      글을 다시 읽어보니.. 정말 그림책 한장면 같다.
      꾸며서 쓴건 아닌데,
      실상 이런 모습이 아직 일상이 되진 않았고
      우리가 꿈꾸는 모습이지.

      제주도에 갔다는데ㅎㅎ 부럽소~
  2. 2009.02.18 10: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익후...
    제대로 낚시구만..
    귀농 지름신 강림이야 ㅋ
    • 2009.02.20 16: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시골로 내려오세요!
      선규오빠와 지애를 이웃으로 해서 살면,
      정말 재밌고 좋을 것같아요. 오세요. 오세요~ ㅎㅎ
  3. 허니즈맘
    2009.02.19 17: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문철 주연의 닭잡는 다큐 한편이 눈앞에 꽉 차서 ......
    칼 들고 카메라를 향해 예의 환한 미소를 띄고 닭모가지를 잡고 있는 장면 한컷
    또는 비장한 표정의 완전 귀농의 수련 정점의 엄숙한 장면 한컷...
    어떤 것이었을까?
    내가 닭은 무지 무서워하잖여... 여러 가지 옛 추억이 생각난다...
    닭찜은 참 맛있었겠다. 암튼 수영의 나눔은 참 구수하구먼.
    • 2009.02.25 11: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역시 목자님~ ㅎㅎ

      저도 걸어다니는 닭부터
      얌전히 솥에 들어가기 전 모든 처리가 끝난 닭고기까지.. 아직 저도 힘듭니다ㅠㅜ
      닭요리 한번 시도하고는 절대 못하고 있지요.
      대신 우리 시어머니께서 닭갈비를 잘 하셔서^^
      해주시는건만 냠냠짭짭 잘 먹지요~ 호호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6)
글쓰기 (44)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73,546
Today : 44 Yesterday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