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사코의 <따뜻한가게> 에서 크림스파게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사코는 텃밭에서 나온 채소와 지역 농산물로 주말마다 맛있는 밥상을 차려줍니다^^



오늘은 오후에 비가 억수같이 오는 바람에, 여름이 아빠 학교일정(농사일)이 일찍 마쳤다. 나도 얼른 일을 정리하고 집으로 돌아와 평소보다 좀 이른 시간에 저녁식사 준비를 한다. 한참 늦게까지 밭일 논일을 하던, 6월에는 보통 8시 반이 넘어 저녁을 준비해먹곤 했다. 억수 같은 비가 내려준 여유가 고마운 저녁시간이다.

오늘은 돈까스가 먹고 싶다고 해서, 냉동해둔 무항생제 돈까스를 몇 개 튀겨냈다. 양파소스를 곁들인 담백하지만 풍성한 샐러드, 그리고 지난 휴가 때 만들어 둔 보라빛깔이 끝내주는 야채 매콤한 모둠피클로 간단히 차렸다.

돈까스 튀기는 것이 좀 덥기는 했지만, 그래도 싱싱한 샐러드와 매콤한 모둠피클이 함께하니 여름밥상으로 꽤 괜찮았다. 토마토를 좋아하는 여름이가 토마토만 자꾸 빼먹어서 혼나긴 했지만, 그래도 돈까스와 밥, 샐러드를 꼭꼭 씹어가며 잘 먹는다.

오늘 샐러드는 우리집 텃밭에서 나온 토마토 몇 개, 샘이네가 텃밭에서 길러 나눠준 속이 알찬 양파, 그리고 엄니가 그저께 밭에서 따주신 오이, 그리고 얼마 전에 사둔 양상추 조금을 대충 잘라서 준비했다. 샐러드소스에도 작년에 직접 담가두었던 매실효소가 들어갔다. 자랑할만한 밥상이다. 우리텃밭이나 주위에서 구할 수 있는 것들로 맛있게 감사히 먹고 그것을 만족할 수 있으니 참 좋다.

물론, 언제나 이런 것은 아니다. 큰 수퍼에 가서 깡통 음식을 사거나, 인터넷으로 수입 식재료 등을 구입하기도 하고, 때로 서울 음식이 너무 그리워서 기차를 타고 외식하러 가기도 한다. 하지만 결과는 위장이 쓰리거나, 외식비로 생활비의 큰 부분을 쓰게 되거나, 출처를 알 수 없는 먹거리를 즐기는 나의 모습으로 인해 마음이 불편해진다.

그래도 대부분 일상에서는 주변에서 나오는 것들로 밥상을 채울 수 있으니, 아니 채워야 하는 은혜로운 형편이 자연스럽게 펼쳐지니 참 감사하다. 요즘에는 텃밭에서 쏟아져 나오는 토마토로 토마토 스파게티, 토마토 주스를 해서 열심히 먹고 있다. 물론 생 토마토도 잘 먹고.

지난 휴가 때는 야채모둠피클을 만들었다. 전공부 샤론텃밭에서 사가지고 와서 며칠간 열심히 먹어도 영 줄어들 생각을 하지 않고 냉장고 한쪽을 지키고 있는 적양배추를 처치하기 위해 만들었다. 옆집에서 가져다 준 오이 몇 개, 샘이네서 받아온 양파 조금, 텃밭에서 딴 고추 몇 개를 함께 넣어 만들었더니, 적양배추의 붉은색 덕분에 맛깔스러워 보이고 매운 고추 때문에 칼칼한 향이 나서 꽤 괜찮은 피클이 완성되었다. 6병 정도 만들어서 좀 나눠주고 저장해두고 먹고 있다.

지난 봄에는 유기농 딸기를 아주 싸게 사서, 딸기잼을 10병 정도 만들었다. 집에 오시는 손님들에게 하나씩 안겨 드리면 정말 행복하다. 서울에 있었으면 아마도 시도조차 하지 않았을 일을 여기선 하나씩 하게 된다.


아차, 밥상을 준비하다보면 주방 뒤쪽 마당에 있는 강아지 '현미'가 왈왈 컹컹 짖어댄다. 우리 얼굴도 보고 싶겠지만, 그보다는 배가 고프다는 뜻이겠지. 국물을 내고 남은 국멸치나 다시마, 여름이가 남겼던 밥, 지루해진 반찬 등을 적당히 섞어 ‘현미’ 밥 한 그릇을 뚝딱 만들어서 준다. (그러고 보니, 우리집에선 강아지도 유기농 쌀밥을 먹고 있다. 호호)

강아지가 먹기 힘든 생선 뼈다귀나, 닭껍질 등은 뒷마당에 두면, 동네를 순회하는 고양이가 와서 깨끗이 먹어준다. 먹다 남겨 쉬어버린 옥수수를 내놓으면 쥐나 새가 와서 까먹고. 강아지도, 고양이도, 쥐도 먹기 힘든 양파껍질이나 음식물찌꺼기는 소금기를 살짝 빼서 거름통에 넣어둔다. 마른 풀과 함께 적당히 켜켜히 쌓아 잘 발효시켜 내년 농사에 쓸 거름으로 준비하고 있다.

서울에서는 먹고 남은 음식물을 '음식물 쓰레기' 봉투에 넣어서 집 앞 음식물쓰레기통에 툭 집어 던지면 그만이었다. 그런데 여기선 우리가 직접 키우진 않지만 주변에 있는 동물들의 먹이가 되고 땅을 살리는 거름이 된다. 번거롭기도 하지만, 먹거리에서라도 쓰레기를 만들지 않으니 참 다행이다.


텃밭이 풍성해지는 여름에는, 우리 간식도 풍성하다. 밭에서 금방 따서 쪄먹는 옥수수는 소금, 설탕 아무것도 넣지 않아도 정말 달콤하다. 죽은 줄만 알았는데 어느날 부활하여 엄청난 열매를 맺은 엄니댁 참외, 옆집 아줌니 댁에서 온 크고 달콤한 수박까지. 정말 풍성한 계절이다. 게다가 아직 나는 농사일을 시작하지 않아 땡볕에서 풀 한번 메지 않고 여기저기서 얻어 먹으니 더 달콤한 것 같기도 하다.

여름이네 밥상은 참 풍성하고, 맛있고, 배부르고, 떳떳한 밥상이다.
고맙습니다. 열심히 땀 흘려 씨 뿌리고, 김 메고 가꾸어 먹여주시는 낭군님, 엄니, 옆집 아줌니, 이웃들, 그리고 논과 밭, 하늘, 비, 바람, 햇볕, 그리고 하나님. 참 고맙습니다.


덧붙여, 얼마 전에 알게 된 아주 소중한 노래를 하나 소개하려 한다. 음반을 찾아 들어본다면, 더욱 가사가 마음에 쏙쏙 다가올 것이다.


 

쌀 한 톨의 무게

쌀 한 톨의 무게는 얼마나 될까.
내 손바닥에 올려놓고 무게를 잰다.
바람과 천둥과 비와 햇살과 외로운 별빛도 그 안에 스몄네.
농부의 새벽도 그 안에 숨었네.
나락 한 알 속에 우주가 들었네.
버려진 쌀 한 톨 우주의 무게를 쌀 한 톨의 무게를 재어본다.
세상의 노래가 그 안에 울리네.
쌀 한 톨의 무게는 생명의 무게.
쌀 한 톨의 무게는 평화의 무게.
쌀 한 톨의 무게는 농부의 무게.
쌀 한 톨의 무게는 세월의 무게.
쌀 한 톨의 무게는 우주의 무게.

- 노래 만들고 부른 고마운 이, 홍순관 http://www.hongsoongwan.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이아빠 실습논 한켠에 핀 연꽃.





+ 나들목교회 [도시樂]에 보낸 글. 아마도 9월호.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8.19 20:5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09.08.21 19: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급하게 뵙고, 저도 일땜에 맘이 급해서
      어떻게 제대로 이야기를 나눴는지... 아쉬운 마음이 있네요.
      제대로 말씀을 못드렸는데... 여기 마을도 좋지만,
      집을 구하거나 땅을 구하는것이 워낙 어려운 마을이라...
      다른 지역도 많이 다니면서 알아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그리고, 도시농부학교, 생태귀농학교, www.refarm.org
      등에서 먼저 배움을 갖고 적절한 지역을 찾으시는 것도 좋을 것같아요.
      경험과 아이디어가 많으시니^^
      어느 지역에서도 성공적으로 귀촌하실거 같아요.

      그리고, 전라도 쪽에는 귀농자를 위한
      지원도 엄청 많다고 하더라구요~ ^^

      건강히 잘 지내시고, 다음에 또 뵐께요.
  2. ine
    2009.08.20 06: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맛나겠다... 쩝
    그리구 밑에 씨네큐브 사라진다는 글...
    흠 한국 돌아가고 싶은 이유 중 하나였는데
    내사랑 광화문...흑
    그래도 돌아가긴 해 11월 말에 뿅
    • 2009.08.21 19: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반가워! 내동생 이네야.
      11월에 온다니, 더 반가워.

      저 공간에서 까페를 꾸려보는건 어때?
      그나마, 아사코가 주말까페라도 열어서
      좀 사람냄새나는 즐거운 공간이되고 있지만
      그나마도 10월까지만 하기로 해서
      그 이후로는 또 마담없는 까페가 될거같어.
      천천히 생각해보고, 또 와서도 보고^^
      우리 가족은 언제라도 환영이야!

      사실... 저 스파게티는 좀 싱거워서
      나는 계속 소금을 팍팍 뿌리며 먹었다는 ㅋㅋㅋ
  3. 허니즈맘
    2009.08.22 13: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바쁘군^^ 그런 느낌이야~

    사진부터 간만에 긴글을 읽으며 홍순관님의 노래 한번 더 듣고 마지막 문철님의 작품까지
    풀코스 식사한 포만감을 준다~ ^^ (사실 바깥풀코스 식사경험 몇번 안됨;;)

    우리 여름이 이쁘게(?) 키운거 확연하고
    우리 수영님은 보리 덕분인가 어느 때보다 여성스럽고 아름다움이 풍긴다.

    근데 <따뜻한 가게>는 어디야? <갓골 나들목까페>랑은 닮은 듯도 하고...

    그래 이네씨가 까페지기하면 좋겠다. 요리도 좀 하시려나? ^^

    가을이 접힐 무렵 우리를 새로운 길목으로
    아니 좀더 구체적인 길로
    열심히 걷던 발걸음 이끄실 주님을 기대해~~^^
    • 2009.08.24 11: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반가워요.
      오래만에 글을 올리니.
      오랫만에 반가운 님들의 댓글도^^

      따뜻한가게는 <갓골 나들목>에서 일요일 오후에 열리는
      주말 식당이예요. 그니깐 거기가 거기예요~ ㅎㅎ

      우리 이네는 요리, 커피 만들기, 차 만들기
      공간 꾸미기. 무엇보다 새로운 사람, 오랜 사람들과 함께
      마음을 나누는 까페 마담일에 딱이지요.
  4. 신헌
    2009.08.28 12: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사코의 크림스파게티도 언니의 피클도 넘 다 맛 있겠어요.
    저도 가을부터는 텃밭을 시작할 수 있으려나요? ㅎㅎ
    • 2009.09.01 18: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참. 이사는 했어?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하네. 싸이라도 들어가봐야겠어.
      여름이는 말이 많이 늘어서 쫑알쫑알 아주 신기해^^
  5. 송규옥
    2009.08.31 10: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오랜만에 놀러왔는데, 여전히 싱그러움을 나눠주는 수영이네네...
    글한자한자 너무 재미있게 잘 읽었으^^
    나도 딸기쨈만들어서 예쁘게 포장해서 선물로 주는데...만든사람, 받는사람 모두 좋은것 같아~ 비록 유기농과일은 아니지만....유학생활이 아니였다면 나도 한번도 시도안해봤을것이야^^
    • 2009.09.01 18: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규옥언니.
      얼마전에 이득수선교사님댁과 강규택선교사님 가정이
      왔다가셨어요.
      오래간만에 방글라 생각 많이 했지요.
      언니도 잘 지내고 있는거죠?

      미국엔 라즈베리, 블루베리 이런것도 많지 않으려나?
      헨렌 니어링이 쓴 소박한밥상 이라는 책을 보면
      도움이 되지 않으려나?..
      각종 저장식품 만드는 것과 스프 만드는 법 등이 나오는데
      아주 간단하게 설명이 되어있고. 미국이 배경이니
      뭔가 통하는게 있을거 같아요^^
  6. 할미
    2009.08.31 22: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에쁜딸.아사코의작은 까페에서의
    여름이와너의모습
    참아름다와 보이는구나....
    참좋아보이네.여름이는 할미가 만든 앞치마로
    제법 까페에 어울리는 모습이라니...
    웃다가도 제법음식앞에 예의를갖춘것같애.
    무얼해도 할미할비에겐 예쁘지
    이네이모는 꽤 부담되겟네.
    모두건강하고 아녕 할미
    • 2009.09.01 18: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엄마가 만들어준 예쁜 앞치마 덕에
      더 멋져보이는 우리 여름이^^

      홍성 다녀간 사진 올렸으니, 놀러와서 보세요~
  7. 예인
    2009.08.31 23: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음- 요즘 돈까스가 땡기는데 여기서도 돈까스 이야기가..ㅋ
    이네가 마담하면 딱이겠는데요 ㅎㅎ
    • 2009.09.01 18: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앗. 예인이다.
      돈까스.. 생협연대에서 주문할 수 있을텐데?..
      참, 요즘 생협연대에 대한 안좋은 이야기를 너무 많이 들어서
      한살림이나 여성민우회생협 쪽으로 바꾸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어...
      자세한 이야기는 한번 글을 올릴께^^;;

      그나저나 테쏠 끝내고 뭐해??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6)
글쓰기 (44)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80,171
Today : 29 Yesterday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