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

2014.09.30 11:22

나는 ‘성장’이 중요한 사람이다. 나는 자라고 싶고, 성장하고 싶다. 어른다운 어른이 되고 싶다. 라는 생각을 한동안 계속 했다. 그 말인즉은, 나는 왜 이렇게 계속 어린 상태로, 과거에서 풀려나지 못하고, 그림자에 얽매여 사는가라는 질문을 품고. 한편으로는 절망을 살고 있어서 일수도 있다. 


영화 ‘비긴 어게인’의 첫 장면, 그래타가 노래를 하고, 댄이 그 노래에 이끌려, 그 노래에 흠뻑 빠져서 같이 음악을 만들자고 했던 바로 그 장면. 성장은 어쩌면, 노력이 아니라. 어느 순간, 우연히, 어쩌면 가장 절망의 순간에 찾아오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스치고 지나갔다. 


사랑하는 남자에게 배신을 당하고, 친구에게 떠밀려, 아무도 들어줄 마음이 없는 관객들 앞에서 노래를 부르는 그래타. 그리고 사랑하는 일터에서 떠밀려 나고, 딸과 아내와의 관계도 단절된 무능력한 중년의 아저씨, 댄. 그들이 만나서 만들어가는 노래, 음악. 


성장이 그렇게 우연히, 멋진 음악이 그렇게 우연히, 고통을 간직한 어떤 사람들과의 우연한 만남에서 시작될 수 있다는 것은 참 희망적이다. 내 노력으로는 더 이상 어쩔 수 없다는 걸 알게 되는 순간. 그러나, 우연히. 예상치 못한 누군가와 만남이 예기치 않은 성장, 즐거운 인생, 내 속에 잠재되어 있던 즐거움과 재미. 서로가 정말 잘하는 걸 발견해가는 순간들. 그런 걸 기대할 수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서 안심이 되고. 마음이 한결 편안해졌다. 


우연. 그리고 우연히 만난 친구들. 친구가 선물한 우연 속에서. 나는 나의 다른 모습, 숨겨진 나의 재미난 것들을 확인하며, 같이 즐기며 그렇게 살 수 있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우연을 기대하는 마음으로, 지금 이 순간을 살아가는 것. 


나를 가루라 부르고 싶다. 훅 불면, 순식간에 날아가는 가루. 물에 타면 물에 탄 듯, 바람을 맞으면 바람결을 따라가는 가루이고 싶다. 그리고 물길, 바람길, 친구 따라 강남 가다보면. 좀 더 재미나게 살 수 있을 것 같다. 


언젠가는 좀 더 재미있는 글도 쓸 수 있겠지. 


“There goes the pain it cuts to black

Are you ready for the last act to take a step

you can't take back“  - A step you can't take back (Begin Again OST)


“But are we all lost stars, trying to light up the dark?” -Lost Stars (Begin Again OST)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6)
글쓰기 (44)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68,892
Today : 5 Yesterday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