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재 바다

2015.03.07 12:58


푸르다고 다 같은 푸른것이 아니고.
바다라고 다 같은 바다가 아니다.

삶은 끊임없는 철썩이고, 넘실된다.
너의 철썩임과 넘실됨에
나도 나만의 리듬을 갖는 것.
그리하여 너와 나의 파도가 만나고 헤어지는 것.
그곳에 우리만의 바다가 있고.
우리가 함께 만든 푸르름이 있겠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6)
글쓰기 (44)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68,892
Today : 5 Yesterday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