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놓치다

2006.02.01 12:56
돌고 돌아서 10년 만에 만난 사랑..
너무 오랫동안 편한 친구라서.. 차마 좋아한다고 말 못하고
좋아한다고 말해야 하는데. 미안하다고 말하고.
또 엇갈리고. 망설이다 놓치고. 뒤돌아서다가 또 아쉬워하고.
그래두 결국 해피핸딩으로 끝나서 참 다행이었다. 하하
나두 그러고보니 8년동안 오누이로 만나 온 오빠와 사귀고 있어서인지.. 여튼 공감되는게 많았다.
연수네 고향 동네... 이번 여름에 한번 가보고 싶다. 오빠 손 잡고^^

* 연수 : 은행나무는 가장 가까이 있는 사람하고만 짝은 삼는대. 아무리 멀리 얼짱나무가 있어도.
* 우재 선배가 우재에게 : 있을 때는 절대로 모른다.. 헤어져봐야 아는 거다. 얼마나 사랑했는지는..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남은주
    2006.02.04 21: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나도 저거 봤는데...^^ 우리가 투사부를 보지말고 저걸 같이 봤음 더 좋았을거야...그지? ^^
    잔잔하지만 좋았다..저영화..^^
  2. 2006.02.07 21: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랑을놓치다"가 잔잔했다고? 투사부일체보다 백배 더 잼있었다.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6)
글쓰기 (44)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73,546
Today : 44 Yesterday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