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엄마에게

정말 봄비같은 봄비가 내리는 아침이야
봄이오고 또 여름이 오면 진짜 여름이엄마가 되어 있겠지?

애를 낳아봐야 어른이 된다고 하는데..

여름이를 가지면서
엄마가 나에게
얼마나 소중한 사람인지 또 느끼고 또 깨달아요

엄마! 정말 좋은 엄마가 되어주어서 고마워요

엄마만큼만 좋은 엄마가 되면 얼마나 좋을까?


엄마. 사랑해~

20070302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6)
글쓰기 (44)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80,171
Today : 29 Yesterday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