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지나고 봄

2008.03.25 12:37


쭙쭙쭙. 이럴 땐 좀 조용히 먹었으면 좋겠다.
모두들 조용한데 저기 선생님 귀까지 여름이 젖 먹는 소리가 들릴 것만 같다. 아무리 봐도 애 낳은 아줌마는 아무도 없는 것 같은데, 다들 뭐라고 생각할까? 8개월 된 아기를 데리고 강의시간에 들어오고, 참 주책이라 생각하지 않을까? 이렇게 남정네들도 많은데, 뒤돌아 젖을 먹이는 모습이 참 뻔뻔한 아줌마스럽다. 라고 이런저런 생각에 빠져 있는데, 선생님의 돌발질문. "문철씨는 집에서도 모범적입니까?" 얼떨결에 고개만 앞으로 돌리며 그렇다고 대답해버렸다. 물론 모범적이긴 하지만, 좀 게으르다는 이야기도 했어야 하는데 이미 지나가 버렸다.

여름이가 아침에 일어나 한참 활동해야 하는 시간에 나름대로 조용히 놀아주고 젖 먹고 금새 잠드니 참 감사하다. 남편의 말대로 선생님도 재미있고, 막연히 알았던 이들이 글을 통해 더 깊고 넓게 보이니 이것 역시 즐거운 일이다. 다들 나를 주책이라고 생각해도 어쩔 수 없다. 여름이가 좀 답답해해도, 남편을 포함한 다른 학생들이 여름이 때문에 좀 방해를 받는다 해도 아줌마의 뻔뻔함을 무기 삼아 계속 나와야겠다.

어젯밤 몇 번이나 잠이 깼는지 모르겠다. 새벽 1시, 2시, 5시, 6시 반.
여름이를 낳고부터 5시간 이상 푹 자본적이 없으니 극히 일상적인 일이지만, 지난 밤은 더 자주 설레는 마음으로 잠을 설쳤다. 마치 소풍을 앞둔 아이처럼 그렇게 설렜다. '여름이 엄마'가 아닌 '최수영'으로 강의에 참여하고 글을 쓰고 좋은 글을 읽고 함께 이야기 나눌 수 있다니, 참 행복하다.

강의가 끝나고 학교 마당에 앉아 있으니, 봄 햇살이 참 따사롭다. 봄 바람이 싱그럽다. 우리집도 볕이 잘 드는 집인데 새삼 이 봄이 온몸으로 느껴진다. 지난 7월 여름이가 태어난 이후로 여름에도 여름, 가을에도 여름, 겨울에도 여름만 있었던 나에게, 나에게도 이제 봄이 오려나?




- 남편이 다니고 있는 풀무학교 환경농업전공부 '농부와 인문_강국주 선생님' 수업에 청강하게 되었다. 그 수업의 첫 과제로 '봄을 주제로 생활글'을 썼다. 앞으로 매주 생활글을 하나씩 써야 한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3.25 13: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호~멋져요, 언니...!
    저도 지난 학기부터 남편 대학원 수업 청강하고 있어요.
    이번학기엔 류대영 선생님이 연신원에서 강의하셔서 그 강의 듣고 있어요 ^^
    계속 공부하는 모습이 아름다워요~!! 화이팅!
    • 2008.03.28 17: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류선생님과 서울은 뭔가 잘 어울리진 않지만^^
      강의는 정말 좋을거 같다..
  2. 김형국
    2008.03.27 20: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고 싶은 거 알지? 잘 지내겠지? 잘 지내거라.
    • 2008.03.28 17: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와우~! 많이 바쁘실텐데.. 여기도 찾아와 주시고^^
      자주 목사님 블로그와 교회 홈페이지에 들어가긴 하는데 글을 못남겼네요~
      여전히 바쁘게 지내시죠?
      저는 아주 느긋하게 여름이랑.
      조금씩 새로운 사람들, 새로운 배움을 만나며 지내고 있어요.
      서울에 있는 사람들에게 미안할 정도로 건강하게 아주 잘 지내지요. 한번 놀러오세요!
  3. 백정원
    2008.03.27 23: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수영간사님!

    아~블로그 보구 좋은 냄새 한껏 맡고 갑니다:)
    너무좋은 환경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멋진 부부
    여름이도 너무나도 행복할 것 같아요.

    풀무학교 수확물들을 주문해서 먹어야겠어요.
    요즘 아기 뺨이 침독인지 잘 모르게 빨개서
    계속 걱정이 되어 제가 먹는 음식을 여러모로
    바꿔보고 있거든요^^
    • 2008.03.28 17: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반가워요. 정원~ 우리 여름이도 꽤 클때까지 얼굴에 빨갛게 많이 생기곤 했으니 크게 걱정할 필욘 없을거 같아요^^
      그래두 풀무학교생협 poolmoo.net/life 나 풀무생협www.kongseal.com 에서 홍성의 친환경 상품을 구매할 수 있을거예요. 바른 먹거리 먹으면 간사님도 아기에게도 좋을거예요~
  4. 박쏘
    2008.03.31 12: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언니야~
    참 좋다 글 내외의 모든 냄새, 소리, 풍경 그 모든 것이 다 좋은데 특히 인트로가 너무 좋아 쭙쭙쭙
  5. 민정
    2008.04.03 20: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언제나 지켜보고 싶은 친구..수영
    목사님 블로그를 통해 가끔 오고있쥐^^

    봄이 가기 전에 햇살좋은 그집에 얼른 가보고 싶네...
    • 2008.04.04 15: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래요~ 저도 보고싶네요.
      가끔 도시락 인트라넷에 들어가보곤했는데
      이젠 그 권한도 없어졌으니.. ㅎㅎ 시원섭섭하지요~
      언닌 잘 지내는지?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6)
글쓰기 (44)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81,110
Today : 0 Yesterday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