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돈벌이

2008.08.10 17:5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미 소리가 시끌벅적하다.
눈 앞에 호오~랑나비가 펄럭이며 날아다니고
창 밖으로 흔들리는 꽃들이 보인다.
고개를 쑥 빼고 조금 멀리 보면, 초록의 논
그리고 부드러운 곡선의 녹색 산이 눈 앞에 펼쳐져 있다.

난 지금 돈벌이 중이다. 팥빙수 알바. 작은가게 빵집(풀무학교생협 우리밀빵공장)에서는 빵이 잘 팔리지 않는 여름에 팥빙수를 판다. 나의 임무는 주말 오후에 5시간 동안 가게를 지키며 팥빙수를 만들어 파는 것이다. 

그릇에 우유를 조금 넣고 얼음을 갈아 그릇에 넘치도록 가득 담는다. 그리고 설탕에 절인 유기농 딸기, 이 동네에서 나온 곡식으로 손수 만든 미숫가루, 국내산 팥을 직접 끓여 만든 팥앙금을 적당히, 취향을 알고 있다면 취향대로 넣어준다. 모양은 소박해도 맛은 꽉 찼다. 서울에서 판다면 적어도 팔천원, 만원은 받아야 할 텐데 여기선 그냥 삼천원이다. 공장에서 만들어 나온 젤리, 떡, 팥앙금, 시럽이 없어도. 아니 없어서! 정말 맛있고 건강한 팥빙수이다.

문제는 거의 손님이 안 온다는 것. 슬프다. 너무 더워서 다들 집에만 있거나, 아니면 계곡이나 바다로 놀러 갔나보다. 순간 사람이 그립다는 마음이 들 정도로 조용하다. 고요하다. 한편 즐겁기도 하다. 온통 자연에 둘러싸여 나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으니 즐겁다.

이렇게 사람을 그리워하며, 팥빙수를 만들며 다섯 시간을 보내고 만원을 받는다. 만원? 많은 건지, 적은 건지 잘 모르겠다. 단지 적게 벌고, 적게 쓰고. 대신 시간과 마음에 여유를 가지고 풍성하게 살자던 나의 재무 계획이 착착 이루어지고 있는 듯하다. 게다가 먹는 사람도 건강에 보탬이 되고, 팥빙수를 팔아서 번 돈은 학교 생협을 통해 지역을 위해 사용된다. 한 그릇을 팔든 두 그릇을 팔든, 부끄럼 없고 떳떳한 장사이니 정말 좋다. 앞으로도 딱 요렇게만 돈벌이하고 살 수 있으면 참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나들목교회 [도시樂] 9월호에 보낸 글이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허니즈맘
    2008.08.12 14: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후두둑 소나기가 온다~. 정허니 데릴러 가야겠군. 흠 좀있다 내리지~~
    저 꽃 인상깊은 꽃중 하나였어. 우리집 좁다란 마당에 씨뿌리고 동네 아이들과 함께 보고 싶은...그 작은 가게 앞 뜰에는 맨드라미도 새롭게 예쁘더라 글구 아기자기한 다른 들꽃들도... 아직 볼 수 없어 알 수 없었던 감동을 전해 주고 싶은 전도자의 심정을 갖게 하더군. 뿐만 아니라, 하루에 다 나눌 수 없지만 우리 가족에게 보여 주고 함께 해 준 시간들 모두 소중하고 의미있고 고마웠어. 급하게 담아온 머릿속, 가슴속 장면장면들 천천히 꺼내보며
    되새김할겨. 자발적 가난의 삶이 주는 소박한 일상릐 기쁨과 감사가 참행복을 누리며 주님께 드리는 찬양이 될거야. 젊을 때 가치있는 것을 찾고 그 길에서 소망을 갖고 그 길에서 일상이 이루어진다는 것은 정말 진실하고 주님이 주시는 힘이 살아 있다. 지혜롭고 용기있는 여름이네에게 하나님의 한없는 사랑이 때마다 내려 오길~~
  2. 허니즈맘
    2008.08.12 15: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성전에서 물이 흘러나와 죽은 물이 살아나며 그 물이 닿는 곳마다 나무가 살아나서
    잎사귀가 새로 피고 열매를 맺고 나라들을 치료하는 약재가 된다.>

    '복의 근원'이 되길 축복하는 기도는 이 말씀에 힘입은게 아닐까?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여름이네를 기뻐하며...
    • 2008.08.13 09: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목자님의 격려가 정말 격려가 되네요~
      감사해요^^
      <성전에서..>는 어디 말씀인지요? 참 좋아요. ㅎㅎ

      근데... 도시락에 글을 계속 쓰는게, 좀 두렵기도 해요. 별거 아닌것을, 이제 막 제대로 시작도 못한 것을 대단한 것인양 나누고 있는게 아닌가 하는 마음이 불쑥불쑥 들거든요. 그래서 도시락 글을 위해 따로 쓰지는 말고, 평소에 그냥 솔직히 적어두었던 글을 보내려 했는데. 이번호에는 마감일은 다가오고, 그동안 일땜에 바빠서 글은 못써서 결국 도시락에 낼 글로 써버렸네요. 아무래도 글을 쓰기 위해 좀 꾸며지지 않았나 하는 마음에 좀 부끄러워요.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은 글을 쓰여 하는데. 삶보다 글이 앞서갈까 두려워요.

      여튼. 정말 자발적으로 가난하게, 소박하게 감사하며, 행복누리며 살고 싶어요! 그렇게 조금씩 살고 있는것도 사실이구요^^ (목자님 따라 길게 한번 써봤는데... 오락가락 정리가 안되네요 ㅎㅎ)
  3. 허니즈맘
    2008.08.13 12: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들어 보니 그 두려움은 매우 건강한 반응이라는 생각이 드네. 두려움은 스스로 속이는 오만으로 또는 더욱 겸허하고 진지한 성숙으로 가는 통로가 아닐까 싶어. 수영이는 가야할 길을 잘 아니까(머리와 가슴 둘다) 몸이 둔해져(적응후 긴장완화후) 쉽고 가벼운 또는 기름기 흐르는(이건 좀 거리가 멀겠군^^) 쪽을 선택할까 긴장이 되는 걸거야. 가끔씩은 주춤거리고 아무도 모라하지 않아도 겸연쩍거나 머쓱해지는것도 필요한 경험이라고 봐.
    때로는 글이 ,말이 우리 삶을 명료화 해 주는거 알지?
    글구, 일상중 행복한글쓰기 좋은 습관 저력 있으니 겸손하되 즐겁게 해도 돼
    앞으로는 더 바쁠 거야. 즐기며 누리며 열심히 잘 살기도 하고 힘든 날이 와도 넘 놀라지말고 ..그건 그때 생각하자. 내일 일은 난 몰라요~ 아자!
    • 2008.08.21 23: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힘든 날이 와도 넘 놀라지말고...
      그러게요.. 놀랄일 없기를 바라지만, 굳은 마음을 준비하는 것도 필요하겠지요?^^
      깊은 격려 감사 드려요.

      그리고, 일상중 행복한글쓰기는... 실상 농부와인문 수업의 숙제로 쓰는 경우가 많지요~ 아, 압박받지 않고 자율적으로 뭔가를 하기 힘들어하는 수영~ ㅠㅜ
      그래도 이렇게라도 하니.. 감사하기도 하고~
  4. 2008.08.13 16: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때 우리 먹었던 팥 안 넣은 팥빙수(딸기의 붉은 색만 있는)는 결국 정식메뉴에 오르지 못한 거?

    아우 오늘따라 유난히 배고푸네용 ㅜㅠ
    • 2008.08.21 23: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딸기만 넣은 빙수도 주문한다면, 언제라도 만들어 줄 수 있지. 여긴 정말 시스템화보다는 인간관계(주먹구구ㅋㅋ)에 의존하는거 같다. ㅎㅎㅎ
  5. 신헌
    2008.08.26 16: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내가 그 동네 살았으면
    그 팥빙수 매일매일 먹었을텐데 쩝쩝-
    • 2008.08.28 10: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신헌 같은 사람이 있어주면 장사가 아주 잘 됐을텐데 ㅋㅋ
      놀러와. 이사를 오든지~ ㅎㅎ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6)
글쓰기 (44)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81,110
Today : 0 Yesterday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