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나들이

2011. 4. 5. 14:31
엄마들끼리 드디어 전주 한옥마을 나들이.
조용한 홍동엄마들 마음에 펌프질 열심히 해서, 봄나들이 다녀왔다.
특별히, 맘먹고 추진력있게 실현해 준 하세가와에게 고마움을~ ^^
함께 가지 못한 가족들에게 약간 미안하긴 했지만...
여자들끼리(물론 아가들은 함께), 가는 여행도 나름의 맛이 있었다.
일년에 한두번은 꼭 추진해야지! ^^

전주한옥생활체험관. 숙박도 할 수 있는 곳이란다. 단체사진 찰칵!


한옥 처마 아래에서 자연스레 말린 소국이 너무 이쁘다.


여울이도 신났다. 후리지아와 까꿍! 뒤로는 가율이. 옆엔 다훈이.


역시 전주가 남쪽이긴 한가보다. 매화꽃봉오리가 한창이다.


벌써 핀 매화꽃에서는 달콤한 향기가 가득하다. 다훈아~ 뭐하노?


홍동 아줌마들 신났다! 발걸음도 가벼워라! 전주한옥마을은 산책하기 참 좋은 곳이다. 골목마다 볼것도 많고, 까페도 많고... 상업적인 면도 있지만, 그래도 여유가 있고 분위기도 있고 편안하다.


경기전 들어가는길. 이성계의 초상화를 모신곳이라는데.. 들어가는길 대나무숲이 멋지다. 우리 동네 아낙들의 뒷모습도 아름답고~


전동성당. 사실 성당안이 더욱 아름다웠다. 성스러운 장소. 가끔 가볼 필요가 있는것 같다. 장소가 주는 엄숙함, 기도가 절로 나오는 간절함이 마음속에서 샘솟다.


성당 안마당. 봄햇살을 여기서 제대로 만나는구나!


배롱나무와 성당꼭대기. 그리고 하늘!


여울이와 여울이엄마.


유기농커피와 유기농와플. 전주까지와서 뭔 유기농이냐? 했는데... 유기농 우리밀, 유기농 우유, 유기농유정란으로 만든 와플 참 맛있었다. 직접만든 치즈케이크도. 아~ 오래간만에 만나는 하겐다즈아이스크림도ㅋ 맛있고, 즐겁고나!


봄바람 불면, 정말 어디든 훌쩍 떠나고 싶은데.. 이렇게 함께 할 수 있는 친구들이 있고, 터놓고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이 있으니... 참 즐겁고 감사하다.
경숙씨, 순산해요!! ^^ 마루야, 여행도 다녀왔으니 얼렁 나와라~!!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시은
    2011.04.06 02:0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주 한옥마을.. 작년 여름 휴가 때 비맞으며 누볐던 곳이네...

    안주인이 안계셔서 이를 어쩌나 했는데,
    주인없는 집에서 오붓하게(맘껏어지르면서) 잘 쉬었고,
    상다리휘도록 차려주신 저녁식사는 진심으로 감동 & 감사 그 자체...

    여름이의 맑고, 사랑스런 눈빛 다시 보고 싶다.
    여름이소식 자주 올려줘~ 가끔 놀러올께!
    • 2011.04.06 11: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언니..
      저도 손님오는데, 집비우고 나간적은 처음이라 마음이 불편하기도 했는데... 마침 집에서 잘 쉬셨다니, 정말 다행이예요. 그래도 따순 밥 한그릇 함께 나눠 먹을 수 있어 좋았고요. 가난하게 살아야 한다는 말씀 전하시는 목사님을 뵌것만으로도 참 힘이 되었습니다.

      여기 홍동에서 집 구하기 힘들고, 땅값도 비싸다고 했지만.. 그래도 꼭 와야 할 사람들은 다 와서 살더라고요. 저희도 홍성읍에서 1년간 살고, 홍동으로 이사왔고요. 바로 안정적인 살터를 구하긴 쉽지 않겠지만, 주변에 와서 살다보면 또 살곳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여름이도 형아랑, 친구랑 (이름이 가물가물~) 잘 노는 모습보니 참 좋았어요.

      여름에 한번 더 놀러오세요!
      언니 가족과 함께 부른, 찬송 참 좋았어요^^
  2. 나무네
    2011.04.06 13:1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진으로 다시 보니 참 좋다~ 또 가고 싶네..껄껄~ 좋은 사람들과 좋은 여행..마무리로 어여 마루가 태어났으면..나도 간절히 바래요..^^
    • 2011.04.11 13: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마루는 때가 되면 나오겠지요?
      정말 궁금해. 어떤 아가가 태어날지..
      마루 좀 키워놓고, 내년 봄에 또 한번 여행가요~
  3. kisei
    2011.04.07 16:3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렇게 올려 주니 좋네요.
    또 바람 나면 가요. 호호
    • 2011.04.11 13: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 나무네는 또 올려놓은 사진 느낌이 다르더라고요.
      같은 여행에 다른 사진을 남겨오듯 각자 전주나들이가 다르게 느껴질거 같아요.
      키세이상은 운전하느라 힘들었을거 같아.. 고마워요~
  4. hunismom
    2011.04.11 00:0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부럽삼^^ 꽃과 음식들 그리고 애들 업고 안고 떠나는 힘찬 여유~ ㅋㅋ
    위에 벤치에서 찍은 사진은 ㅎㅎ여울이가 요정 같아~~^^그리고 여울이 웃는 모습은 영낙없이 여름이 애기 때랑 똑 같다^^
    가율이 많이 컸네, 경은이는 어디 있는지 못 알아보겠다.
    우리가 먼저 살던 집은 적어도 3월말이면 옆집 담벼락, 우리 피아노방 창문에 홍매화꽃이 피어 향기도 모양도 흩날림도 넘 아름답고 때마다 설레었었는데...땅을 밀어내며 새순이 돋는 모습도 정말 반갑고 감동이었는데 그런 일상이 먼 추억이 된거 같아서 좀 슬퍼지네...^^:; 마당없는 집이란게 와닿는 봄이야...
    • 2011.04.11 13: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여울 요정이라ㅋㅋ 부러우시지요?
      전 다키운 아들셋보니 엄청 부럽던데 ㅋ

      마당은 없어요. 집밖으로 나갈 수 있는 자유시간이 많아 지지 않으셨나요? 어디 가까운 곳으로라도 산책 다녀오세요^^ 봄이 코앞에 와있네요!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7)
글쓰기 (45)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88,832
Today : 6 Yesterday :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