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의 소녀

2006.02.17 19:55
세상에는 보지말아야 하는 영화가 있다.
영화로 끝나지 않고. 진짜보다 더 생생한 삶. 그 자체를 보여주니깐.
천상의소녀. 마지막까지 너무 슬프고 막막해서 오랫동안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다만. 다행인것은 이제 아프간은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는 사실.
지난 달, 후원금으로 아프간 쿤두즈에 학교가 지어졌다. 관련기사
그 어색했던 아프간 여학생들의 사진이 이제 정말 의미있게 다가온다.
표정없이 어색하기만 했던 얼굴들이 이해된다.
일상 속, 나의 업무들이 살짝 새롭게 보인다.
그러고보니 꼭 봐야할 좋을 영화였구나. 세상을 다시 보게 해주는 영양가있는 영화.
원래 입에 쓴 게 몸에 좋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들꽃처럼... 때로 흔들려도 꿋꿋하게 그 자리에 by cosmoslik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6)
글쓰기 (44)
일상 (71)
삶으로 (11)
사람들 (4)
아이와 함께 자라가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381,110
Today : 0 Yesterday : 4